수원시, 2018 수원문화포럼 개최

수원의 70년 역사와 앞으로의 미래를 탐구
강동훈 기자 | zx3336@naver.com | 입력 2018-11-13 15:54:13
  • 글자크기
  • -
  • +
  • 인쇄

 

수원시, 2018 수원문화포럼 개최


수원의 70년 역사와 앞으로의 미래를 탐구

 

▲ 2018 수원문화포럼(사진제공=수원시)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수원시는 16일 오후 2시 팔달구 수원문화원에서 ‘수원지역의 3·1운동과 독립운동가들’을 주제로 ‘2018 수원문화포럼’을 연다.


수원시가 주최하고 수원문화원(원장 염상덕)이 주관하는 이번 문화포럼에는 박환 수원대 교수·조규태 한성대 교수(한국민족운동사학회장)·김형목 독립기념관 수석연구원·정명희 국가보훈처 연구원·박철하 향토사학자·뮤지컬 배우 황건 등 전문가와 시민이 참석해 수원지역의 3·1운동과 독립운동에 대해 알아본다.


1부 ‘수원지역의 3.1운동’에서는 경기도 안성·평안북도 의주·황해도 수안과 함께 4대 3·1운동 발생지인 수원지역의 3.1운동에 대해 살펴본다. 수원 3·1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독립기념관 소장 자료 현황도 둘러볼 예정이다.


2부 ‘수원지역의 잊혀진 독립운동가들’에서는 수원출신 독립운동가의 현황을 알아보고, 국가보훈처와의 협력을 통한 보상방안을 모색한다. 수원지역 3.1운동의 예술적 활용 방안과 2019년도 ‘수원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 현황도 점검한다.


이밖에도 독립운동 배워보기, 독립신문에 실린 항일구국 시 낭송, 모듬북 공연 등 문화행사도 풍성하게 펼쳐진다.


한편, 수원문화포럼은 일상에서 문화적 삶을 즐길 수 있는 ‘문화도시’ 구현을 위해 문화와 예술을 주제로 2011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수원화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20주년을 돌이켜봤고, 내년에는 수원시 승격 70주년을 맞이해 수원의 70년 역사와 앞으로의 미래를 탐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