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X한예종, ‘VR콘텐츠의 확장’ 특강 실시

“가상현실 세계 넓혀갈 창의 인재 키운다”
강동훈 기자 | zx3336@naver.com | 입력 2018-11-16 15:01:07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콘진X한예종, ‘VR콘텐츠의 확장’ 특강 실시


“가상현실 세계 넓혀갈 창의 인재 키운다”

 

▲ 강연중인 에스텔라 채(사진제공=한콘진)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과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김봉렬, 이하 한예종)은 지난 15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2018 콘텐츠원캠퍼스 구축운영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VR콘텐츠의 확장’ 오픈특강을 개최했다.

 

2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특강에는 ▲구글(Google), 어도비(Adobe), 카툰 네트워크 스튜디오(Cartoon Network Studios) 등과 협업하고 있는 VR·AR 아티스트 에스텔라 채(Estella Tse)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삼성(Samsung), 소니 픽쳐스(Sony Pictures) 등 작업을 해 온 VR·AR 아트디렉터 블라디미르 일리치(Vladimir Ilic)이 연사로 나서 VR·AR 기술을 중심으로 글로벌 감각을 깨워 줄 생동감 있는 이야기를 전했다.

 

이외에도 ▲장편애니메이션 <마왕의 딸 이리샤>와 VR애니메이션의 장형윤 감독과 ▲VR Toon <살려주세요>, <조의 영역>을 연출한 덱스터 스튜디오(Dexter Studios) 유태경 VR 연구소장 ▲VR 아트 퍼포먼스 <영원한 보석>, <왕의 초대>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전개해나가고 있는 이재혁 VR 아트디렉터가 다양한 시각에서 VR기술의 미래 방향성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연 후에는 참가자들의 종합토론이 이어졌으며, 2018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김종민 VR 프로그래머가 모더레이터로서 생각을 더했다.

 

앞서 지난 1일 열린 ‘VR과 스토리텔링’ 오픈특강 또한 쟁쟁한 연사들의 참여로 교육생들의 호평을 얻었다. 에미상(Emmy Awards) 수상으로 유명세를 떨친 VR 애니메이션 <인베이전(Invasion)!>을 제작한 바오밥 스튜디오(Baobab Studios) 책임프로듀서 케인 리(Kane Lee)와 크리에이터 마티아스 쉘부르(Mathias Chelebourg)가 VR콘텐츠 제작경험을 공유했으며, 다음날 이어진 특강과 프로젝트 멘토링에도 함께해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한콘진이 지원하는 ‘콘텐츠원캠퍼스’ 사업은 콘텐츠 창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산·학·연·관 협력 기반의 융복합 프로젝트 개발과 교육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그중 한예종 산학협력단은 씨제이제일제당(주)미래경영연구원, 매니아마인드와 ‘가상현실 창·제작을 통한 첨단 융복합 예술교육’ 프로젝트를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 정규교육과정 및 특강을 거쳐 첨단 융복합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김정욱 한콘진 기업·인재양성본부장은 “대학과 연구기관, 기업이 힘을 더해 혁신적 콘텐츠를 제작하는 과정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새로운 발상과 자극이 필요한 분야인 만큼 단조로운 교육에서 벗어나 창의적 인재를 키우기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칼럼

+

많이본 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