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분당천에 토종 민물고기 4천 마리 방류

미세먼지로 연기한 방류행사 11월 5일 개최
강동훈 기자 | zx3336@naver.com | 입력 2018-11-05 14:49:22
  • 글자크기
  • -
  • +
  • 인쇄

 

성남시, 분당천에 토종 민물고기 4천 마리 방류


미세먼지로 연기한 방류행사 11월 5일 개최

 

▲ 분당천 토종 민물고기 방류 행사 참여 중인 유치원생들과 은수미 성남시장(사진제공=성남시)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11월 5일 오전 11시 분당구 수내동 분당천(효자촌 사거리 인근)에서 토종 민물고기 방류 행사를 열어 4천 마리를 지천에 방류했다.


애초 10월 23일 개최 예정이던 이 행사는 미세먼지로 인해 연기해 이날 열리게 됐다.

 

은수미 성남시장과 인근 유치원생, 환경단체 회원 등 모두 150여 명이 행사에 참여했다.


성남시 깃대종인 버들치를 비롯해 참마자, 참갈겨니, 납자루, 참종개 치어 또는 성체를 방류했다.


이들 5종의 민물고기는 보령 민물생태관에서 키운 어종이다. 사전에 전문가의 자문을 얻어 1급수(기준 BOD 2㎎/ℓ 이하)에서 잘 자랄 수 있는 어종을 선정했으며,


분당천은 율동 영장산에서 발원해 분당저수지, 분당동 안말, 내정동 숲을 지나 탄천으로 유입되는 하천으로, 지난 9월 수질측정 결과 때 생화학적산소요구량(BOD)이 0.6㎎/ℓ로 조사됐다.


성남시는 방류한 민물고기들이 올겨울 동면 후 내년 봄부터 최대 15~20㎝까지 자라 생물의 다양성이 풍부한 분당천을 만들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칼럼

+

많이본 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