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삼성전자 1분기 매출 77조7천억원, 역대 최대…반도체-스마트폰 호조

영업이익 14조1200억원…작년 동기 대비 50.5% 증가
반도체 8조4천억·모바일 3조8천억원

강하늘기자 승인 2022.04.28 10:55 | 최종 수정 2022.04.28 11:22 의견 0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에 77조원을 뛰어넘는 매출을 올리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통상 1분기는 전자업계의 계절적 비수기인데도 반도체 선방, 스마트폰 판매 호조, 디스플레이 호실적 등 전 부문에서 고른 성장을 한 덕분이다.

특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및 원자잿값 급등,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와 이에 따른 부품 공급 차질 등 여러 대외 악재를 뚫고 이 같은 호실적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28일 1분기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연결기준으로 매출 77조7800억원, 영업이익 14조12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95% 늘었고, 영업이익은 50.5% 증가했다.

1분기 실적은 이달 초 삼성전자가 발표한 잠정실적(매출 77조원, 14조1천억원)과 비교해 매출의 경우 7천800억원 이상 늘었다.

증권가 전망치(매출 75조2천억원·영업이익 13조원)보다도 높은 실적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73조9800억원)에 매출 70조원을 처음 돌파한 뒤 4분기(76조5700억원)에 이어 올해 1분기까지 3개 분기 연속 매출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런 실적 호조는 반도체 실적 선방과 스마트폰 신제품 판매 호조 등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DX 부문(모바일과 가전)이 프리미엄 전략 주효로 2013년 이후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DS(반도체) 부문도 서버용 메모리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하는 등 사업 전반에 걸쳐 고른 성장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은 메모리 가격 하락에도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 S22 시리즈와 프리미엄 TV 판매 호조 등으로 개선됐다.

부문별로 보면 DS(반도체) 부문은 1분기에 매출 26조8700억원, 영업이익 8조4500억원을 기록했다.

DX 부문은 매출 48조700억원, 영업이익 4조5600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특히 모바일을 담당하는 MX(옛 IM)) 부문은 3조820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생활가전은 원가 부담이 늘어난 상황에서도 비스포크를 중심으로 한 프리미엄 판매가 성장하며 분기 최대인 15조47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