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6·1 지방선거] ‘은수미 채용비리 공익제보자’ 이승균 전 비서관, 김민수 성남시장 예비후보 지지선언

강동훈기자 승인 2022.04.27 18:23 의견 0

은수미 성남시장의 '채용비리·부정부패' 공익신고자인 이승균 전 성남시 비서관이 27일 김민수 국민의힘 성남시장 예비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이 전 비서관은 이날 오후 모란역 인근 김민수의 시민캠프에서 “젊은 정치, 힘 있고 혁신적인 성남 비전을 가진 김민수 예비후보를 지지한다”며 “김민수 예비후보가 성남시민들에게 공유한 ‘퍼스트 성남’ 비전은 진정 성남시를 이롭게 할 청사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민수 성남시장 예비후보와 이승균 전 비서관(오른쪽). 김 후보 캠프 제공

이 전 비서관은 “또 김 예비후보는 지금까지 세 차례 진행된 ‘성남시장 여야 후보 적합도’에서 1위를 기록했다”며 “이는 국민의힘에서 김 예비후보만이 보수층을 비롯해 중도층과 일부 진보층까지 포용할 수 있는 인물임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 전 비서관은 그러면서 김민수 예비후보가 공유한 ‘퍼스트 성남’ 비전 중 첫 번째 축인 ‘공정회복’을 강력 지지하기도 했다.

이 전 비서관은 “김 예비후보가 공유한 퍼스트 성남 비전의 첫 번째 축인 ‘공정 회복’은 저 역시 줄곧 주장하고 성남시에 펼쳐져야 할 중요한 내용들”이라며 “이재명·은수미 성남시가 만든 부정부패를 없앨 최적의 대안이자 본인이 가고자 한 길과도 연관이 깊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가 꺼낸 ‘공정회복’ 축은 ▲부정채용 ▲불공정 경쟁 ▲투명행정 ▲정의배분을 골자로 한 ‘공정행정’을 추구한다.

이 전 비서관은 재차 “김 예비후보는 지난 대선 때 ‘이재명 거주지’가 있는 수내동을 비롯해 분당구(을) 지역구 전체 11개동에서 모두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완승’을 만든 인물”이라며 “이를 통해 진정한 성남교체의 적임자가 누구인지 증명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앞서 ▲국민의힘과 합당한 국민의당 소속 성남지역 유일 당협위원장인 김서중 분당갑 지역위원장 ▲선의의 경쟁을 펼친 ‘원조 대장동 저격수’ 이윤희 전 성남시장 예비후보 등의 공개 지지를 이끌어냈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