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서울 금천구, G밸리에 유니버설디자인 입히다

연속적이고 통합적인 보행환경, 휴게시설, 공공 안내사인 조성

강하늘기자 승인 2021.10.19 10:10 의견 0

서울 금천구가 국내 최초의 산업단지인 G밸리 2·3단지에 안전하게 걷고 편하게 휴식할 수 있는 유니버설디자인 공간을 조성했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유니버설디자인이 적용된 G밸리 공공안내사인. 금천구 제공

19일 금천구에 따르면 유니버설디자인은 성별, 연령, 신체 상태, 문화적 배경 등과 상관없이 모든 사용자를 고려한 디자인을 말한다.

G밸리는 국내 1호 산업단지이자 서울의 유일한 국가산업단지다. 금천·구로구에 위치하고 있고, 금천구가 관할하는 2·3단지는 IT·정보산업 등 미래산업의 선도지역이자 글로벌 비즈니스의 거점이다.

하지만 보행공간이 노후되고 주민 휴식공간이 부족해 주민 불편을 초래했다.

이에 금천구는 서울시 ‘공공공간 유니버설디자인 적용사업’ 공모에서 G밸리 환경 개선을 위한 시비 30억 원을 확보해 지난 2019년부터 올해 10월까지 단계적으로 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한 공공 가로, 공개 공지, 공공 안내사인을 만들었다.

G밸리에서 가장 유동 인구가 많은 가산디지털단지역 7번 출구 일대에는 지하철에서 버스정류장까지 환승구간에 바닥 높낮이를 없애고, 일부 구간에 캐노피를 설치해 주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보행 환경을 개선했다.

인근 직장인들의 흡연장소로 이용되던 공개공지는 벤치와 나무가 있는 쾌적한 휴게공간으로 바뀌었다.

또 G밸리의 다양한 콘텐츠와 도시 구조를 분석, 공공 안내사인을 개발해 166곳에 설치했다.

G밸리를 방문하는 시민은 공공 안내사인을 통해 길 안내뿐 아니라 주변 건물 정보, 날씨와 지역사회 주요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