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삼성전자, 인사제도 손본다

강하늘기자 승인 2021.11.12 18:50 의견 0

삼성전자가 올 연말에 인사제도를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이재용 부회장의 '뉴 삼성' 행보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개편안이 내년에 적용되면 5년 만에 새로운 인사제도를 도입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사내 게시판에 인사제도 개편과 관련한 내용을 임직원들에게 공지했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사측은 "중장기 인사제도 혁신 과정 중 하나로 평가·승격제도 개편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임직원의 업무와 성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제도인 만큼 내부의 다양한 의견과 외부 전문가 자문, 국내외 기업 벤치마킹 등 다각도로 의견수렴을 거쳐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노사협의회, 노동조합, 부서장 등 임직원 의견을 들은 뒤 확정해 이달 말 부서별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연공형 직급 폐지, 수평적 호칭 시행, 역량진단 시범 적용, 리더십 진단 도입 등 다양한 인사제도 개선을 진행해왔다.

2017년 3월부터는 인사제도 개편을 통해 직급단계를 기존 7단계(사원1·2·3, 대리, 과장, 차장, 부장)에서 4단계(CL1∼CL4)로 단순화했다.

임직원 간 호칭은 '○○○님'으로 통일하되 업무 성격에 따라 '님', '프로', '선후배님' 또는 영어 이름 등 수평적인 호칭을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다만 팀장, 그룹장, 파트장, 임원은 직책으로 부른다.

삼성전자는 당시 "스타트업의 빠른 실행력과 소통문화를 조직 전반에 뿌리내리도록 하겠다"며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 업무 생산성 제고, 자발적 몰입 강화 등을 '3대 컬처 혁신 전략'으로 제시한 바 있다.

이번 인사제도 개편안은 현 4단계인 직급을 더 단순화하거나 좀 더 수평적인 호칭을 정착화하는 쪽으로 바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아직 개편안이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으로 변화하는 쪽으로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인사 개편안이 발표되면 다른 대기업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특히 젊은 총수들이 세대교체에 따른 변화를 본격화하면서 인사와 조직에서도 큰 변화를 꾀할 것이라는 예상이 재계에서 나온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